YOU ARE HERE :      미디어  >  프리뷰

프리뷰OUR PRIDE GWANGJU FC

새 역사 꿈꾸는 광주FC, 승점 6점 안양전 사활
관리자 2022-09-13view   406


새 역사를 꿈꾸는 프로축구 광주FC가 승점 6점이 걸린 FC안양전에 사활을 건다.

광주는 오는 14일 오후 7시 30분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안양과 하나원큐 K리그2 2022 39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광주가 리그 1위의 위엄을 보여줬다. 지난 라운드 전남드래곤즈 원정길에 나선 광주는 선제 실점에도 불구, 2골 1도움을 기록한 산드로의 원맨쇼에 3-2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또 구단 역대 최다승(22승)-최다승점(75점, 기존 73점) 기록도 갈아치웠다.

이제 광주는 K리그2 역대 최다 승, 최다승점 도전에 나선다. 현재까지는 경남FC가 승점 79점(24승 7무 5패)으로 가장 좋은 기록을 가지고 있다. 광주가 잔여 경기에서 2승 이상을 기록하면 K리그 승강제 10년 역사 상 가장 빛나는 팀이 된다.

이번 안양전은 광주가 조기 우승을 확정짓는 데 가장 중요한 경기다. 매직넘버를 3으로 줄인 광주는 이번 경기 승리 시 빠르면 주말경기(40라운드)에서 우승을 확정지을 수 있다. 

광주는 정예 맴버가 그대로 출격한다. 적응을 마친 산드로와 징계에서 벗어난 이순민이 돌아왔다. 체력을 안배한 김종우와 하승운도 기다리고 있다. 전남전 알토란 역할을 했던 두현석과 이민기도 빼놓을 수 없다.

이번 상대 안양은 안정적인 경기력으로 2위에 올라있다. 공교롭게도 광주에게 4:0 대패를 당한 뒤로 15경기 무패행진(10승 5무)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백성동, 김동진, 백동규, 주현우 등 베테랑 선수들과 함께 아코스티, 조나탄, 안드리고 등 외국인 선수들이 맹활약이 눈에 띈다.

광주는 안양에게 강했다. 역대전적 8승 7무 5패로 우위를 점하고 있으며 올 시즌 맞대결에서도 1승 2무를 기록했다.

이정효 감독은 “우승과 승격은 광주의 간절한 소망이다. 하지만 우리 팀은 더 높은 곳을 향해 달려야 한다”며 “안양전이 중요하지만 승점을 위한 경기보다 팀이 성장할 수 있는 경기를 하겠다”고 밝혔다.

광주가 안양을 꺾고, 승격의 9부 능선을 넘을 수 있을 지 주목된다.
이전글‘사기충천’ 광주FC, 전남 원정서 연승 노린다
다음글‘챔피언’ 광주FC, K리그2 새 역사 향한다

댓글등록

등록

비밀글 여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