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      미디어  >  보도자료

보도자료OUR PRIDE GWANGJU FC

매서운 한파 속 광주FC의 뜨거운 땀방울
관리자 2022-01-11view   1003


프로축구 광주FC가 매서운 한파 속 뜨거운 땀방울을 흘리고 있다.

광주는 지난 3일부터 경남 창원 일대에서 1차 동계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1차 동계훈련의 공식 목표는 선수단의 기초 체력 및 근력 강화. 하지만 이정효 감독은 선수단 소통에 좀 더 시간을 투자하고 있다. “해낼 수 있다는 믿음과 팀을 위한 헌신”을 주입하기 위해서다.

이정효 감독은 “강등이라는 결과로 인해 떨어진 선수단 분위기를 끌어올리기 위해 많은 고민을 했다. 생각보다 훈련 분위기는 좋다. 승격의 경험을 가진 고참 선수들이 팀을 안정적으로 이끌어 주고 있다”며 “새로운 체제의 광주는 ‘0’에서 다시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도전하려고 한다. 더 끈끈한 팀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선수단 분위기도 더욱 고조되고 있다. 윤보상, 윤평국, 이한도 등이 팀을 떠났지만 이찬동, 이한샘, 김종우 등 주축 선수들이 틀을 잡고 있으며 김경민, 하승운, 문상윤 등 K리그 내 알짜배기 자원이 팀에 합류하는 등 ‘팀 이정효’의 윤곽이 서서히 드러나고 있다. 

이정효 감독은 “큰 틀에서 어떤 축구를 구사할 것인지에 대해 선수들과 끊임없이 소통하고 있다”며 “새 시즌이 긴장도 되고 걱정도 되지만, 힘든 훈련과 상황 속에서도 웃음을 잃지 않고 구슬땀을 흘리는 선수들의 모습에 더 힘이 난다. 이 분위기를 이어가 기존 선수들과 새로운 선수들의 완벽한 조합을 구상해 낼 것”이라고 밝혔다.

새 시즌을 준비하는 선수들의 의지 또한 남다르다. 

팀 내 고참 이한샘은 “지난 시즌 부상으로 인해 팀에 큰 보탬이 되지 못해 미안함이 크다. 그래서 올 시즌을 대비하는 마음가짐이 남다르다”며 “후배들과 절치부심해 반드시 승격을 이뤄낼 것”이라고 의지를 불태웠다.

어느 덧 프로 3년차를 맞이하는 허율은 “지난 시즌 많은 기회를 받았지만 기대에 못 미친 것 같아 죄송한 마음이 든다”며 “올해는 더 성장해 팀에 보탬이 되는 선수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는 오는 15일까지 1차 동계훈련을 진행한 뒤 전남 벌교 일대(17-29일)에서 2차 전지훈련에 나설 예정이다.
이전글광주FC, 포항서 FW 하승운·GK 이준 영입
다음글광주FC, 대구서 MF 박한빈·DF 이상기 영입

댓글등록

등록

비밀글 여부

홍영진2022-01-24 22:54

이정효 감독과 함께 소통 대동 단결로 1부 승격 확정 가자~~우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