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      미디어  >  인터뷰

인터뷰OUR PRIDE GWANGJU FC

박진섭 감독, “승리의 여신이 따라줬다”
관리자 2018-06-03view   340

프로축구 광주FC 박진섭 감독이 대전시티즌 원정 짜릿한 역전승을 ‘간절함의 결과’라 평했다.

광주는 3일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전과 KEB 하나은행 K리그2 2018 14라운드에서 2-1 승리를 기록했다. 추가시간 이한도와 나상호 연속골이 승부를 결정지었다. 순위 역시 5위로 올라섰고, 나상호는 리그 득점 단독 선두(7호골) 자리를 차지했다.

박진섭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이겼지만 어려운 경기였다. 한 명이 퇴장 당하고 공격적으로 나섰어야 했는데, 부족한 점이 있었다. 상대가 수적 열세에도 강한 압박을 펼쳐 당황했다. 하지만 선수들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고, 이기려는 간절한 마음을 보였다. 승리의 여신이 따라준 것 같다”라고 총평 했다.

지난 첫 번째 맞대결에선 홈에서 0-1로 패했다. 설욕 의지가 강할 수밖에 없었다. 박진섭 감독은 “두 번 연속적으로 지고 싶지 않았다. 정신적으로 강하게 싸우자고 했다. 상대 공격수 3명이 좋은 선수고, 그 세 선수에 대한 집중적인 수비를 요구했다”라고 승리 비결을 언급했다.

하지만 막판 2골 전까지 대전에 다소 밀리는 모습을 보였다. 박 감독은 “빌드업부터 되지 않았다. 패스 플레이가 되지 않다 보니 전체적으로 어려운 경기를 펼쳤다”라고 전체적인 경기에서 부족한 점을 지적했다.

그는 선수 개개인의 평가에 “개인적으로 여봉훈 선수를 MVP로 꼽고 싶다. 가운데에서 수비형 미드필더로 많이 뛰었다. 발에 쥐가 날 정도로 뛰면서 공수 연결고리 역할을 했다”라며 “나상호는 슈팅이나 골 감각이 좋다. 저돌적인 플레이도 수준급이다. 하지만 골대 앞에서 더 침착하고 여유를 가지면, 더 많은 골을 넣을 것 같다”라고 평가했다.

이전글나상호, “광주에서 좋은 모습 대표팀에도 이어 가겠다”
다음글박진섭 감독, “무더운 날씨에도 최선, 무승부는 아쉬워”

댓글등록

등록

비밀글 여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