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주확인

웹툰

훈련스케줄

메뉴보기 웹툰 훈련스케줄
메뉴닫기

보도자료OUR PRIDE GWANGJU FC

정조국-김민혁, 강렬했던 광주 데뷔전
admin 2016-03-12view   10121

 정조국-김민혁.jpg


프로축구 광주FC가 올 시즌 첫 경기 승리에 실패했지만, 새 얼굴 정조국과 김민혁의 활약에 만족했다.

광주는 12일 오후 4시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포항과의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1라운드 원정에서 3-3으로 비겼다.

광주의 2016년 전망은 그리 좋지 못했다. 김호남(제주 유나이티드), 임선영, 안영규(이상 안산 무궁화), 정준연, 제종현(이상 상주 상무) 등 핵심 멤버들이 연이어 이적 또는 군 복무로 빠져 나갔기 때문이다.

올해는 지난해 못지 않게 전력을 보강하며, 부족한 면을 채우려 했다. 결국 포항과의 첫 경기에서 빨리 결실을 맺게 됐다.

그 중 정조국과 김민혁은 FC서울을 떠난 광주에서 새 출발했다. 공격력 강화와 중원에서 간결함을 주기 위한 영입이었다. 겨울전지훈련 동안 준비를 잘 해온 만큼 남기일 감독은 주저 없이 선발 명단에 넣었다.


두 선수는 이날 득점을 합작하며, 남기일 감독의 선택이 옳았음을 증명했다. 전반 17분 김민혁은 헤딩 경합 과정에서 흘러나온 볼을 전방에 노마크 상태인 정조국에게 바로 패스를 찔러줬다. 정조국은 베테랑답게 일대일 상황에서 침착한 슈팅으로 선제골에 성공했다. 그는 후반 20분 추가골까지 성공시키는 저력을 보였다.

남기일 감독은 이 날 경기 전 “새로 영입된 선수들이 잘할 것이며, 빠져나간 선수들 공백을 잘 매울 것이다”라며 활약을 기대했었다. 그의 장담처럼 정조국과 김민혁은 기대 이상 활약 해줬다.

비록 승점 1점이 그쳤지만, 정조국과 김민혁의 활약으로 더 탄력 받을 광주의 시즌 초반 행보가 더욱 기대되고 있다.


*본 기사는 국민체육진흥기금의 지원으로 작성됐습니다.

이전글광주FC, 창단 첫 일본출신 MF 와다 영입
다음글남기일 감독, “무승부 아쉽지만 보약 먹었다”

댓글등록

등록

비밀글 여부

광주은행
파랑새안과
남해종합건설 주식회사
정남진(JNJ)골프리조트
대한주택건설협회 광주/전담도회
광주광역시도시공사
주식회사 창억
싸이버테크
광주광역시버스운송사업조합
신세계안과
에덴병원
광주센트럴병원
서구효치과
WILO
득인기공(BESKO)
에몬스가구
(주)오투인터내셔널(ASO)
켈미
여수디오션
광주패밀리랜드
광주월드컵롯데아울렛
플코
투썸
휘핑디에그
프레스티지
와플대학
  • (우)62048 / 광주광역시 서구 금화로 240(풍암동) 광주축구전용구장 2층 광주FC 사무국
  • 사업자등록번호 : 410-86-39517통신판매사업 신고번호 : 제 2016-광주서구-0492 호대표이사 : 노동일TEL : 062-373-7733FAX : 062-371-7734
  • COPYRIGHT (C) 2016 BY 광주F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