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      미디어  >  보도자료

보도자료OUR PRIDE GWANGJU FC

광주FC, 2019시즌 승격향한 닻 올렸다
관리자 2019-01-02view   14781


프로축구 광주FC가 2019시즌 승격을 향한 닻을 올렸다.

광주는 2일 선수단을 소집한 뒤 본격적인 동계훈련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선수단은 4일까지 광주에서 메디컬 및 체력측정테스트를 마친 뒤 워밍업을 진행하고, 7일부터 광양과 일본 등으로 이동하며 체력과 전술훈련에 박차를 가한다.

특히 4일 실시되는 체력측정테스트는 광주 스포츠과학센터의 도움을 받아 구단 최초로 실시되는 과학적 분석 시스템으로 교치성, 근력, 민첩성 등 기초체력 10종과 무산소성파워, 유연성, 협응성, 등속성파워 등 전문체력 13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광주는 체력측정 분석·평가 후 도출된 결과를 토대로 선수별 취약 체력요인을 분석, 수준에 맞는 훈련을 실시하는 등 맞춤 프로그램을 도입할 예정이다.

광주의 본격적인 훈련은 광양에서 시작된다. 광주는 7일부터 28일까지 20여일 간 광양에 머물며 지옥훈련이라 불리는 기초 체력훈련과 선수단 구성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광주 관계자는 “선수들 대부분이 젊기 때문에 성장의 폭도 넓다. 체력 훈련이 버겁겠지만 시즌이 시작되면 성장의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국내에서는 특성에 맞는 개인별 훈련 시스템, 부상방지를 위한 회복훈련 강화 등도 병행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2차 훈련은 이달 31일부터 2월 16일까지 일본 오키나와에서 진행된다. 광주는 연습경기 위주로 선수들의 손발을 맞추고, 광주의 색을 입히는 데 주력한다. 또 국내 복귀 뒤에는 실전에 대비한 마무리 훈련을 갖고 세트피스, 세밀한 전술 조정 등으로 팀을 이끌어 간다.

박진섭 감독은 “승격을 위해서는 그 보다 높은 곳을 바라보고 달려가야 한다. 이를 위해 선수들과 미팅을 통해 목표를 설정하고 함께 도약해 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2019시즌에는 더욱 강력하고 끈끈해진 광주를 보여 드리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전글광주FC, 우선지명 5인방 콜업
다음글광주FC, 베테랑 측면수비수 박선주 영입

댓글등록

등록

비밀글 여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