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      미디어  >  인터뷰

인터뷰OUR PRIDE GWANGJU FC

박진섭 감독, “여름에도 겨울 양복, 버틸 수 있다”
관리자 2019-06-24view   461

프로축구 광주FC 박진섭 감독이 더운 여름에도 행운의 상징 겨울 양복을 입게 될 예정이다.

광주는 24일 오후 7시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16라운드 수원FC 원정에서 2-0으로 승리했다. 개막 후 16경기 연속 패배가 없는 광주는 승점 36점으로 1위를 달렸다. 2위 부산아이파크(승점 32)와 격차는 4점으로 벌어졌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박진섭 감독은 "수원FC가 기세도 좋았고, 연승 중이었다. 좋은 팀이었다. 날씨도 덥고 쉽지 않은 경기가 될 거라 생각한다. 정신력 싸움임을 강조했던 게 승리 요인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16경기 무패를 이어오고 있다. 박 감독은 "선수들이 승격하겠다는 목표로 똘똘 뭉쳤다. 조직적인 부분에서 힘을 받고, 하나로 뭉친 결과다"라고 무패의 비결에 대해 설명했다.

U-20 대회를 마치고 돌아온 엄원상에 대해선 "동계 때부터 시간을 많이 맞추지 못했다. 오늘 들어와서 충분히 자기 역할을 해줬다고 생각한다. 선발이든 조커든 컨디션 조절을 잘 봐서 중용하겠다"라고 평가했다.

여름이 걱정이다. 박 감독은 "여름에 대해 걱정은 안 한다. 한두 명이 빠져도, 나머지 선수들을 믿는다. 작년에는 선수들이 무더위에 힘들어했다. 하지만 올해는 다른 것 같다"라고 자신했다.

박진섭 감독은 다음 경기에서도 겨울 양복을 입게 됐다. 무패 징크스를 이어가기 위함이다. 박 감독은 "저는 여름에 강하다. 버틸 수 있다"라고 겨울 양복을 버틸 수 있다고 자신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이전글박정수의 다짐, "동료들 덕분에 좋은 활약, 승격 이루겠다"
다음글박진섭 감독, "펠리페의 골이 터져 지킬 힘 생겼다"

댓글등록

등록

비밀글 여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