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      미디어  >  구단뉴스

구단뉴스OUR PRIDE GWANGJU FC

‘엄원상 복귀골’ 광주FC, 인천UTD 원정서 1-2 석패
관리자 2021-05-15view   538

프로축구 광주FC가 엄원상의 복귀골 신고에도 승리를 이루지 못했다.

광주는 15일 오후 7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인천유나이티드와 하나원큐 K리그1 2021 1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1-2로 졌다.

 

선발 라인업

광주(4-2-3-1): 윤보상(GK) – 이민기, 이한도, 알렉스, 이지훈 – 김원식, 이희균 – 엄지성, 헤이스, 엄원상 – 펠리페


 

경기 리뷰


광주는 초반부터 세트피스를 통해 득점을 노렸다. 전반 11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헤이스가 날카롭게 오른발로 감은 공이 인천 골키퍼 김동헌 손 맞고 굴절돼 라인 밖으로 벗어났다.

 

펠리페가 전반 12분 김동헌의 반칙으로 페널티 킥을 얻어내는 듯 했다. 그러나 비디오 판독(VAR) 결과 이전 경합 과정에서 헤이스의 오프사이드가 지적되어 판정이 번복됐다.

 

그러나 전반 23분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펠리페가 역습 기회에서 패스를 보냈고, 엄원상이 왼발 인프런트 킥으로 마무리 했다.

선제골 이후 광주의 기세가 매서웠다. 전반 31분 헤이스가 살짝 흘린 공을 펠리페가 빠르게 연결했고, 헤이스가 다시 시도한 슈팅은 김동헌에게 막혔다.

 

그러나 후반전에 좋은 기세를 잇지 못했다. 후반 3분 무고사에게 동점골을 내줬다. 실점 이후 김봉진을 투입하며 변화를 가져갔다. 후반 15분 펠리페의 부상으로 엄지성과 같이 뺐고, 대신 이으뜸과 이순민을 동시에 투입했다.
 

광주는 헤이스와 엄원상을 중심으로 결승골을 노렸다. 마지막 카드로 김종우와 이준용을 동시에 투입해 승부를 걸었다.

 

그러나 후반 44분 송시우에게 역전 실점을 내주며, 아쉽게 1-2 패배로 마무리 했다.



※ 본 콘텐츠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의 재정후원을 받아 제작됐습니다.

이전글승리 절실한 광주FC, 인천 원정길 나선다
다음글광주FC, 용봉 패션의 거리 홍보 나선다

댓글등록

등록

비밀글 여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