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      미디어  >  구단뉴스

구단뉴스OUR PRIDE GWANGJU FC

광주FC 산드로, ‘상대 수비에 악몽 선사할 것’
관리자 2023-01-25view   176


광주FC가 K리그1으로 복귀하는 2023시즌, 구단 역사상 첫 외국인 부주장을 선임했다. 지난 시즌 중반 팀에 합류해 차원이 다른 플레이로 광주의 후반기 질주를 이끈 산드로가 그 주인공이다. 

올 시즌 외국인 선수 쿼터가 늘어나 ‘외인부대’의 역할도 중요해진 만큼 그라운드 안팎에서 산드로의 역할이 막중하다. 

산드로는 “주장이나 부주장을 해본적이 없지만 중요한 역할을 맡게 돼 행복하다. 내 목표가 광주FC의 목표다. 이번 해에는 더 열심히, 더 잘하겠다”며 “잠깐 놀러 온 게 아니다. 항상 싸울 것이고, 상대를 귀찮게 하면서 광주가 좋은 역사를 만들도록 하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다음은 산드로와 일문일답. 
▲광주FC 역사상 첫 외국인 부주장이 됐는데 
-지금까지 한 번도 주장이나 부주장을 맡은 적이 없는데 너무 행복했다. 어떤 방식으로든 팀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부주장 역할을 잘 해보겠다. 

▲이정효 감독이 주문한 부분은 
-특별히 주문한 부분은 없지만 외국인 선수들을 도우면서 잘 이끌고, 중간 다리 역할을 해달라고 이야기하셨다. 

▲국적·언어가 각기 다른 5명의 외국인 선수가 함께하고 있는데 
-영어를 잘 못 하기는 하지만 조금이라도 이해하면서 대화하려 노력하고 있고, 5개 국어를 하는 토마스에게 이야기해서 조금이라도 서로 가까워질 수 있게 노력하고 있다. 또 훈련할 때 기분 좋게 할 수 있도록 분위기를 조성 중이다. 

▲새 외국인 선수들이 광주 왔을 때 집으로 초대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시즌이 시작되면 시간이 없을 것 같아서 선수들을 초대해 아내와 함께 브라질 음식을 대접했다. 지난 해에는 기회가 없었는데 올해는 외국인 선수뿐만 아니라 한국인 선수들도 초대해서 같이 저녁을 먹고 싶다. 

▲이정효 감독이 어린 선수들을 잘 챙긴다고 이야기하던데 
-선수들이 단합된 모습을 좋아한다. 젊은 선수들은 물론, 고참 선수들도 챙기려고 한다. 누구에게 보여주려는 게 아니라 자연적으로 나오는 부분이다. 훈련장에서 집중함과 동시에 분위기를 띄우려고 장난도 친다. 원래 성격이 그렇다. 

▲주장 안영규는 어떤 선수인지 
-정말 잘 챙겨주고, 집처럼 느끼게 해줬다. 처음 만났을 때부터 뭔가 통하는 느낌이었다. 서로 장난을 치기도 하고, 좋은 사람이다. 주장인 만큼 구단이나 코칭스태프가 원하는 부분을 이야기 많이 할 것이다. 그건 어쩔 수 없는 부분일 것이다. 나도 이야기해야 할 것이 있으면 이야기하고 선을 지켜가며 부주장 역할을 하겠다. 

▲지난 시즌 중반 합류, 첫 시즌을 평가해준다면 
-처음 도착했을 때 문화적인 부분과 사람들의 차이는 크게 못 느꼈다. 대신 한국 축구 스타일에 적응하는 게 힘들었다. 한 달 정도 적응하면서 편해지기는 했다. 영어를 너무 못해서 그게 아쉽다. 영어나 한국어를 조금 더 잘했다면 대화하는 데 편했을 것이라는 생각을 했다. 

▲K리그 축구가 가장 달랐던 점은 
-빠른 템포와 피지컬적인 부분이 힘들었다. 유럽에 있을 때는 다이나믹하게 패스를 많이 주고 받으면서 움직였지만 이곳에서는 공격과 수비를 번갈아 반복하는 느낌이었다. 빠르게 움직이는 게 많은 도움은 된다. 또 부딪히고, 몸싸움하는 것을 즐겨서 새로운 축구가 좋았다. 상대 선수들을 귀찮게 하는 부분이 재미있다. 

▲팀에 합류하고 초반에 골운이 없었는데 
-처음 축구 시작했을 때부터 운이 잘 안 따르는 경우가 많았다. 만약 골운이 다 따라줬다면 올 해 이곳에 있기 힘들었을 것이다(웃음). 지난 해 운이 없어서 안 들어갔던 골들이 올 해 K리그1에서 한 번에 다 들어가 주면 좋겠다. 

▲9번을 쓰다가 91번으로 바꾼 날 첫 공격 포인트를 올렸다. 백넘버 91번의 의미는
-6년 동안 91번을 달왔다. 성경 시편 91장에 보호에 관련한 말씀이 있는데 그게 너무 와 닿아서 91번을 쓰고 있다. 뭔가 벌거벗고 있는 느낌이라서 백넘버를 바꿨다. 번호를 바꾸고 그 경기에서 경기 내용도 좋았고, 도움도 기록했다. 91번에 대한 마음은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물론 9번을 달고 있는 기간에 적응하기도 했고, 감독님이 원하는 부분을 이해하는 등 모든 게 잘 맞아서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 

▲가장 호흡이 잘 맞는 선수는 
-하승운과 엄지성은 딱 보면 어떻게 할지 느낌이 온다. 박한빈과도 정말 호흡이 잘 맞는다. 말을 안 해도 눈만 마주치면 안다. 내 움직임을 예측하고 거기에 맞게 가장 잘 해주는 선수는 박한빈이다. 

▲이정효 감독이 항상 생각하도록 주문하는데, 새 지도자와 해본 느낌은
-숙제를 내주시는 부분은 그 선수가 어디까지 올라갈 줄 아니까 그러는 것이다. 그리고 팀과 선수 모두가 잘 됐으면 하는 바람일 것이다. 그런 부분이 너무 좋다. 운동장 안에서 게임할 때 무섭고, 엄격한 감독님이지만 경기장 밖에서는 큰 형, 삼촌 느낌으로 대해주신다. 

▲올 시즌 한 단계 더 높은 곳에서 뛴다. 어떤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지 
-작년 늦게 합류해 짧은 기간이기는 하지만 내가 어떤 선수이고, 어떤 플레이를 하는지는 보여준 것 같다. 내 목표가 광주FC의 목표다. 이번 해에는 더 열심히, 더 잘하겠다. 

▲이정효 감독은 ‘짜증나는 팀’을 이야기하는데 광주는 어떤 팀인가 
-좋은 분들이 많고, 나를 잘 이끌어 줬다. 가장 중요한 것은 가족 같은 분위기다. 경기적으로는 확실히 짜증나는 팀이 될 것이고, 많은 팀에게 걸림돌이 될 것이다. 잠깐 놀러 온 팀이 아니다. 항상 싸울 것이고 상대를 귀찮게 할 것이다. 작년에 상대가 나를 부담스러워하는 것도 느꼈는데 올해도 그렇게 하고 싶다. 확실히 약속할 수 있는 것은 상대 수비수에게 악몽이 되는 공격수가 되겠다는 것이다. K리그1에서 광주가 좋은 역사를 만들면 좋겠다. 그 역할을 하겠다. 
이전글‘모험과 도전’ 광주FC 이정효 감독이 그리는 K리그1
다음글‘어느 덧 3년차’ 광주FC 엄지성이 바라보는 K리그1

댓글등록

등록

비밀글 여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