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      미디어  >  리뷰

리뷰OUR PRIDE GWANGJU FC

[14R 리뷰] '잘 싸웠다' 광주, 서울 원정서 2-3 아쉬운 패배
admin 2016-06-15view   12118
ff0b087553d213f5d1b3a2907786a0c4.jpg

프로축구 광주FC가 FC서울 원정에서 아쉽게 패했다.

광주는 15일 저녁 7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14라운드 서울과의 경기에서 2-3으로 패했다.

▲ 선발 라인업 
서울-광주 선발.jpg

광주는 정조국이 최전방에 위치한 가운데 주현우와 조성준이 좌우 측면에서 공격을 지원했다. 중원은 김민혁, 김진수, 김정현이 구성했고 이민기, 김영빈, 홍준호, 박동진이 포백을 지켰다. 골키퍼 장갑은 윤보상이 꼈다. 서울은 아드리아노와 데얀이 투톱에 섰다. 윤일록, 고요한, 박용우가 미드필더진에 자리했고 김치우와 고광민이 측면에서 공수를 오갔다. 쓰리백은 오스마르, 김원식, 정인환이 골문은 유상훈이 사수했다. 

▲ 전반전 : 치열한 공방전, 데얀에게 선제골 허용 
두 팀은 전반 초반부터 강하게 맞부딪혔다. 서울은 좌우 측면을 넓게 활용해 광주 수비진을 흔들었다. 광주는 짧은 패스 연결를 통해 공격의 활로를 모색했다. 전반 10분 데얀이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를 맞이했으나 윤보상의 빠른 판단과 김영빈의 커버플레이로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경기는 서울이 주도해 나갔다. 그러나 광주도 이따금씩 오는 공격 찬스에서 위협적인 모습을 선보였다. 전반 16분 정조국의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포문을 열었지만 슈팅이 약하게 맞으면서 골키퍼 품에 안겼다. 1분 뒤에는 조성준의 크로스를 정조국이 헤딩슛으로 연결했으나 골문을 살짝 벗어났다. 서울은 아드리아노의 슈팅으로 광주의 간담을 서늘케 했다.

계속해서 두 팀의 공방전은 치열하게 전개됐다. 전반 24분 윤일록의 헤딩슛을 골문 바로 앞에서 박동진이 걷어내면서 희비가 교차했다. 전반 41분 서울의 선제골이 나왔다. 좌측면에서 김치우가 올려준 크로스를 데얀이 왼발로 잡은 뒤 오른발로 마무리해 광주 골망을 흔들었다. 광주는 추가시간 주현우가 결정적인 오른발 슈팅을 때렸으나 골키퍼 선방에 걸렸다.

▲ 후반전 : 포기 모르는 광주, 잘 싸웠지만 아쉬운 패배<
광주는 후반 시작과 동시에 전반전 부상을 입은 윤보상을 빼고 최봉진을 투입했다. 여기에 김정현을 대신해 이찬동까지 넣으며 중원에 변화를 줬다. 그러나 서울이 후반 9분 한 발 더 도망갔다. 아드리아노의 슈팅이 골키퍼에 막혀 튀어 나왔으나 이것이 재차 홍준호의 몸에 맞고 골문 안으로 빨려들어갔다.

광주는 쉽게 무너지지 않았다. 후반 12분 조성준이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되면서 득점으로 인정받지 못했다. 아쉬움도 잠시 광주는 후반 14분 추격의 불씨를 살렸다. 경합 과정에서 뒤로 흐른 볼을 이민기가 강력한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연결해 서울의 골문을 갈랐다. 이후 경기는 난타전으로 이어졌다. 

후반 24분 정조국이 코너킥 상황에서 왼발 슈팅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자 1분 뒤 데얀이 멀티골을 완성시켜 서울이 재차 리드를 잡았다. 후반 35분 서울이 승부에 쐐기를 박을 기회를 잡았다. 박주영이 교체 투입과 동시에 페널티킥을 얻어낸 것. 그러나 아드리아노의 페널티킥은 최봉진에 손에 걸리며 무산됐다. 위기를 넘긴 광주는 공격의 고삐를 더욱 거세게 당겼다. 그러나 더 이상의 추가골은 나오지 않았고 경기는 서울의 승리로 종료됐다.

*본 기사는 국민체육진흥기금의 지원으로 작성됐습니다. 
이전글[13R 리뷰] 광주, 제주 원정서 2-3 석패...4G 무패행진 마감
다음글[15R 리뷰] '여름 환상골' 광주, 접전 끝에 성남과 1-1 무승부

댓글등록

등록

비밀글 여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