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주확인

웹툰

훈련스케줄

메뉴보기 웹툰 훈련스케줄
메뉴닫기

보도자료OUR PRIDE GWANGJU FC

‘정조국도 아니고 황의조도 아니다, 송승민처럼 하라’
관리자 2016-04-14view   14934

'정조국도-아니고-황의조도-아니다,-송승민처럼-하라'.jpg

‘너는 정조국도 아니고 황의조도 아니다, 송승민처럼 하라’ 남기일 감독이 경기 전 송승민에게 한 말이다. 서울과의 경기 전까지 1도움에 그친 공격 포인트였지만 그는 오늘 서울과의 경기에서 득점을 기록하며 공격 포인트를 올렸다. 이 날 경기는 2:1 FC서울의 승리로 서울이 승점3점을 가져갔다.


축구팬으로서 보는 축구는 언제나 재미있다. 상대의 골대에 골을 넣어야 된다는 공동된 목표에 끊임없이 두드려 대는 슛은 상대방의 골문을 가른다. 하지만 그 골이 우리진영에 들어온 골이라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서울 선수들 간에 보내는 싸인 그리고 그 속에서 이뤄지는 약속된 플레이가 끊임없이 광주FC의 벽을 두드려 골을 넣는다. 그렇게 먹힌 골이 두골, 광주는 무기력한 것일까 아니면 무기력해 보였던 것일까.


전반에만 두골을 내주면서 시즌초 강한모습을 보여주던 광주는 그 전 경기들에 비해 다소 약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경기 전 기대를 모았던 전 서울소속 정조국과 김민혁도 과도한 의욕 때문이었는지 제 경기력을 다 보여주지 못하였다.


하지만 송승민은 달랐다. 이 날만큼 송승민은 자신의 플레이를 보여주었다. 전반에 여름-정조국-김민혁으로 이어지는 짧고 간결한 패스에 이어 송승민이 감아찬 슛까지의 합작된 플레이가 완벽한 골을 만들어 냈다. 그 이후에도 송승민은 침착한 플레이로 반격에 박차를 가했다.


49분에도 오른쪽 윙에서 침착한 플레이로 상대를 따돌리고 정조국에게 땅볼로 패스해주면서 기회를 만들었다. 또 52분 송승민이 찔러준 패스가 서울의 수비라인을 무너트렸고 그 공을 정조국이 받아 슛까지 연결시켰지만 아쉽게도 유상훈 골키퍼의 선방으로 막히고 말았다.


그 이후에도 교체카드로 파비오와 조성준을 투입시키면서 공격에 화력을 더했지만 경기를 뒤집기에는 시간이 허락해 주지 않았다. 그렇게 90분 경기가 종료되고 광주FC는 씁쓸한 패배를 가져갈 수밖에 없었다.

경기가 시작되기 전 감독은 선수에게 주문을 하고 선수는 그 주문을 받고 경기에 임하게 된다. 

그 주문대로 송승민은 송승민의 경기를 보여줬고 그 결과를 골로서 화답했다. 


분명 광주가 진 경기는 확실하다. 하지만 송승민, 그의 시즌 출발 예감이 좋다.


※광주FC 대학생운영단 OP3기 막내 최필훈

이전글[포스터] 5라운드 홈경기 앤디워홀 오마주 포스터
다음글[광주FC 형광팬] 네 번째 줄 송승민 희망의 궤적을 그리다

댓글등록

등록

비밀글 여부

광주은행
파랑새안과
남해종합건설 주식회사
정남진(JNJ)골프리조트
대한주택건설협회 광주/전담도회
광주광역시도시공사
주식회사 창억
싸이버테크
광주광역시버스운송사업조합
신세계안과
에덴병원
광주센트럴병원
서구효치과
WILO
득인기공(BESKO)
에몬스가구
(주)오투인터내셔널(ASO)
켈미
여수디오션
광주패밀리랜드
광주월드컵롯데아울렛
플코
투썸
휘핑디에그
프레스티지
와플대학
  • (우)62048 / 광주광역시 서구 금화로 240(풍암동) 광주축구전용구장 2층 광주FC 사무국
  • 사업자등록번호 : 410-86-39517통신판매사업 신고번호 : 제 2016-광주서구-0492 호대표이사 : 노동일TEL : 062-373-7733FAX : 062-371-7734
  • COPYRIGHT (C) 2016 BY 광주F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