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      미디어  >  리뷰

리뷰OUR PRIDE GWANGJU FC

‘팬과 함께한 홈 폐막전’ 광주FC, 상주상무에 0-1 아쉬운 패
관리자 2020-10-25view   3088


팬들과 함께 홈 폐막전을 치른 프로축구 광주FC가 상주상무에 아쉽게 무릎을 꿇었다.

 

광주는 25일 오후 2시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26라운드 상주와의 안방 경기에서 0-1로 석패했다. 이날 결과로 광주는 전용구장 첫 승을 다음 시즌으로 미루게 됐다.

 

선발 라인업

광주(4-3-3) : 윤평국(GK) - 이으뜸, 홍준호, 이한도, 김창수 - 윌리안. 여름, 박준희 - 김정환, 펠리페, 엄원상


경기 리뷰

 

올 시즌 마지막 홈 경기에서 전용구장 첫 승을 노린 광주는 경기 초반부터 분위기를 가져왔다. 팬들의 응원 속에 많은 활동량으로 상주의 측면을 공략했다.

 

지난 경기 득점포를 가동했던 김정환이 선봉장으로 나섰다. 전반 21분 후방에서 길게 넘어온 공을 펠리페가 지켜낸 뒤 내줬다. 달려들던 김정환이 슈팅으로 가져갔지만 옆으로 빗나갔다.

 

홍준호가 돌아온 수비진과 수문장 윤평국의 활약도 돋보였다. 전반 34분 상주 허용준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득점을 노렸지만 몸을 내던진 수비진에게 막혔다. 4분 뒤 상주 박동진의 슈팅은 윤평국 골키퍼의 슈퍼 세이브에 걸렸다.

 

광주가 리드를 내줬다. 전반 39분 박동진에게 헤더로 골을 내주며 선제 실점했다.

 

후반전 시작과 함께 광주는 변화를 택했다. 윌리안을 빼고 한희훈을 투입하며 백스리로 동점골을 노렸다.

 

전술 변화와 함께 광주가 거세게 몰아쳤다. 적극적인 전방 압박으로 코너킥을 만들어냈다. 이어진 상황에서 혼전 뒤 이으뜸의 강력한 슈팅이 나왔지만, 상대 골키퍼 손끝에 걸렸다.

 

광주가 득점과 가까운 장면을 만들었다. 후반 23분 이으뜸의 프리킥을 홍준호가 머리로 답했지만, 골대 위로 살짝 떴다.

 

7분 뒤 코너킥 상황에서도 박준희가 골을 노렸지만, 무위에 그쳤다. 후반 33분 이으뜸의 프리킥까지 골키퍼에게 막히자 관중들의 탄식이 터져 나왔다.

 

홈 팬들 앞에서 물러설 수 없는 광주는 막판까지 파상 공세를 펼쳤다. 하지만 득점은 터지지 않았고 종료 휘슬이 울렸다.

이전글‘김정환 만회골’ 광주FC, 전북현대에 1-4 패... 파이널A 첫 승 미뤄
다음글광주FC, 역대 최고 성적으로 시즌 마무리... 최종전서 울산현대에 0-3패

댓글등록

등록

비밀글 여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