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웹툰 훈련스케줄
메뉴닫기

YOU ARE HERE  :  미디어  >  보도자료

보도자료OUR PRIDE GWANGJU FC

남기일 감독 "광주는 발전하고 있다, 다음 시즌 기대 돼"
admin 2016-11-05view   19960

Untitled-4.jpg

프로축구 광주FC 남기일 감독이 더 발전한 다음 시즌을 기약했다.

 

광주는 5일 오후 3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38라운드 수원전서 정조국의 동점골에 힘입어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로써 승점 1점을 더한 광주는 11 14 13(승점 47)를 기록하며 8위로 올 시즌을 마감했다.

 

경기 후 남기일 감독은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라며사실 최봉진 선수가 퇴장을 당해 한 명이 부족했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아 승점을 얻은 것 같다. 열심해줘 기쁘다라며 경기를 총평했다.

 

광주는 이날 경기 리그 득점 선두 정조국의 동점골에 힘입어 승점을 획득했다. 이에 남기일 감독은유종의 미를 거둔 것도 기쁘지만 정조국 선수가 골을 넣은 것 역시 좋다. 다 열심히 해준 결과라고 생각한다라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올 한 해 광주는 K리그 클래식의 복병으로 활약했다. 상위 스플릿에 도전하며 중상위권 팀들을 위협했고, 스플릿 라운드 이후에도 좋은 경기력을 보이며 2년 연속 클래식 잔류라는 대업을 달성했다. 무엇보다 구단 역사상 단일 시즌 승리를 11승으로 늘린 것이 가장 큰 업적이다.

 

남기일 감독 역시선수들과 함께 만든 결과라고 생각한다. 모든 선수들에게 다 고맙지만 확실한 스트라이커로 자리 잡은 정조국 선수에게 고맙다라며점차 발전하고 있다. 다음 시즌 더 발전한 모습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남기일 감독은홈 팬들에게 감사하다.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힘이 돼 준 팬 분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꼭 전하고 싶다. 팬 분들에게 더 자랑스러운 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며 광주 팬들에게 고마움을 전하며 말을 마쳤다.


*본 기사는 국민체육진흥기금의 지원으로 작성됐습니다.

이전글남기일 감독, "포항전 극적 무승부, 잔류 이상 가치"
다음글광주FC, 유스 스타 3인방 영입

댓글등록

등록

비밀글 여부